금융

은행에 투자자문 확대 추진…“디지털 유니버설뱅크 가능하도록 제도 개선”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10-28 23:19:42

    ▲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28일 서울 중구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위·은행업계 간담회에서 시중 은행장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날 간담회엔 진옥동 신한은행장, 허인 국민은행장, 박성호 하나은행장, 권준학 농협은행장, 임성훈 대구은행장, 서호성 케이뱅크 대표 등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고승범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은행업의 디지털 전환을 통해 은행이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디지털 유니버설 뱅크'가 가능하도록 제도적 여건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또 은행의 겸영 및 부수 업무 확대를 검토하고 금융권과 빅테크 간 규제 차익 발생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 위원장은 28일 은행연합회에서 신한·KB·하나·NH농협·DGB대구·케이뱅크 등 주요 은행장과 취임 후 첫 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고 위원장은 "경제와 산업 전반에 디지털 전환이 이뤄져 은행 등 금융 산업도 큰 변화를 경험하고 있다"라며 "빅 테크 플랫폼의 금융 진출 확대로 경쟁 구도가 변하고 있어 은행업의 미래와 경쟁력 확보를 고민해야 할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망 분리 합리화 및 금융·비금융 정보공유 활성화를 검토하는 한편 은행의 디지털 신사업 투자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고 위원장은 "변화된 환경에 대응해 비즈니스 모델을 혁신할 수 있도록 은행의 겸영·부수 업무도 적극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은행이 종합재산관리자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신탁업 제도를 개선하고 부동산에 제한되어 있던 투자자문업을 개방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한편 플랫폼 사업 등에 대해 사업 성과와 환경변화 등을 살펴보고 은행의 부수 업무를 합리적인 수준으로 확대하겠다"고 제시했다.

    고 위원장은 "금융혁신 과정에서 정부는 금융권과 빅테크 간 불합리한 규제 차익이 발생하지 않는 공정한 경쟁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소매금융 사업에 치중하던 기존 금융권의 사업 전략에 큰 변화가 예상된다.

    그동안 은행권은 판매뿐 아니라 상담 및 자문에 따른 수수료를 받을 수 있는 자문업 허용을 요구해왔다. 투자 자문업이 개방되면 예금과 대출 중심에서 자산 관리로 영업력이 확대되고 포트폴리오 영업도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카카오뱅크 등 빅테크 플랫폼은 거의 모든 금융서비스를 한 번에 접근 가능한 슈퍼앱을 지향하고 있다. 고 위원장이 '디지털 유니버설 뱅크'를 통해 은행도 슈퍼 앱을 가능하도록 여건을 조성하겠다고 함에 따라 전통 금융사들이 대거 이 시장에 뛰어들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베타뉴스 박은선 기자 (silver@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