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용호 의원, 코로나19 사태 이후 정신장애, 섭식장애 급증


  • 강규수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8-01 19:42:36

    ▲2021.8.1-이용호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북 남원·임실·순창) 코로나19 사태 이후 정신·섭식장애 급증. 사진설명=이용호 의원 소통관 발언 모습. ©이용호 의원

    이용호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북 남원·임실·순창)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최근 5년간(2016년∼2020년) 우울증, 불면증, 거식증, 폭식증 진료환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이들 4개 질환으로 진료 받은 환자는 150만4,181명으로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전년보다 67,233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호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분석결과, 성별로는 4개 질병 모두 여성 환자가 많았고, 전년(2019년) 대비 남성 환자 증가(20,411명)보다 여성 환자 증가(46,892명)가 2배 이상 높았다. 특히 이들 환자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인 집단은 10세 미만 남성 폭식증 환자로, 같은 기간 117.6%나 증가했다.

    또한 최근 5년간(2016년∼2020년) 환자 추이를 살펴보면, 2016년 4개 질환으로 진료 받은 환자는 총 119만2,302명으로 5년 만에 31만1,879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이용호 의원은 국민의 정신건강과 섭식장애를 더 이상 개인문제로 삼거나 일시적인 ‘코로나 블루’ 증상 정도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용호 의원은,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면서 대다수 국민의 정신건강은 그야말로 황폐화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통제받는 일상생활이 길어지면서 그로 인한 정신적 고통은 우울증과 불면증에서 거식증과 폭식증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불과 5년 만에 이들 질환으로 진료 받은 환자가 31만 명 이상 증가함으로써 150만 명 이상의 국민들이 고통 속에 있다. 향후 코로나19 팬데믹이 장기화 될수록 우울증과 불면증, 섭식장애 환자는 전 연령대로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지난해 12월 정부는 ‘코로나 블루(우울)’를 질병코드로 분류한 바 있지만, 여전히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국민정신건강 전반에 대한 실태파악 조차 못하고 있다. 이렇게 허송세월했다가는 대한민국이 온통 ‘코로나 레드(분노)’에 빠지는 것은 시간문제”라면서,

    “결코 정부가 대한민국 심리방역에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된다. 대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한시적으로라도 코로나19로 인한 질환에 대해서는 의료지원 방안을 마련하는 등 실질적인 ‘코로나 레드(분노)’ 예방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베타뉴스 강규수 기자 (health@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74175?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