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포스코 산재은폐 의혹, 국회 진상조사 해야

  • 정영선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2-12 18:02:11

    추혜선 정의당 국회의원과 포항지역 시민사회단체 ‘포스코바로잡기운동본부’ 등이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포스코 산재사고 은폐의혹 진상조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정영선 기자

    [베타뉴스= 정영선 기자] 포스코 산재은폐 의혹이 있다며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를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정의당 추혜선 의원과 포항지역 시민사회단체 ‘포스코바로잡기운동본부’, 민주노총 전국금속노동조합은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포스코가 산업재해 사망사고를 지병에 의한 사망사고로 사건의 진실을 조작하고, 은폐하려 한 정황들이 있다”며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포스코는 이번 산업재해 사고와 관련해 조작 및 은폐에 가담한 관련자 전원을 밝혀내 처벌하고, 포스코 최정우회장은 고인과 유가족 및 국민들에게 산재은폐 사건에 대한 공식적인 사과와 완전한 배상 및 장례절차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포항노동지청과 경찰, 검찰은 포스코 편들기를 중단하고 초동수사 및 조사에 실패 한 정황을 밝히고, 사망 경위와 원인에 대해 철저히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며 “고용노동부는 포스코에 대한 특별근로감독과 강도 높은 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들은 "국회는 하루빨리 정쟁을 멈추고 고인의 억울한 죽음과 유가족의 아픔을 어루만져 줄 산재은폐에 대한 진상조사를 실시해야 한다"며 "포스코, 경찰, 노동지청이 함께 은폐를 시도한 정황에 대해 국회차원의 강력한 조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포스코 노동자 김모(53)씨는 지난 2일 포항제철소안 부두 하역기에서 점검 작업을 하던중 갑자기 쓰러진 것을 동료가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숨졌다.

    포스코 측은 ‘산업재해 흔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밝혔지만, 1차 부검 결과 김씨는 장기파열 때문에 숨진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경찰은 김씨의 정확한 사망원인에 대해 조사중이다.

    한편, 포스코 측은 “사인을 심장마비로 결론짓지 않았다. 산재 은폐는 사실이 아니다”며 산재 은폐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