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김동연, "전세계 부채 급증…제2금융위기 올 수도"

  • 홍진석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10-14 10:02:22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월 13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IMF/WB 연차총회에 참석,  IMFC(국제통화금융위원회) 공식기념사진 촬영에 앞서 각국 대표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국제통화기구(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에 참석 중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각 나라가 부채 규모를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채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금융위기가 또 올 수 있다는 게 김동연 부총리 경고다.
     
    김동연 부총리는 13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국제통화금융위원회(IMFC)'에 IMF 한국 이사실 소속 국가들을 대표해 참석했다. IMFC는 IMF 24개 이사국 대표로 구성되는 IMF 최고위급 회의다. IMF 한국 이사실은 호주와 뉴질랜드 등 16개 아시아 태평양 지역으로 구성된다.
     
    김동연 부총리는 IMFC에서 글로벌 부채 증가 위험성을 지적했다. 김동연 부총리는 "지난 10년 동안 전 세계 부채 규모가 급증했으며 선제적으로 해결하지 않으면 금융시장 혼란을 불러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동연 부총리는 또 신흥국 자본 유출도 시장 안정을 위협하는 요인이라고 꼽았다. 김동연 부총리는 "최근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에 따라 신흥국으로부터의 자본 유출이 나타난다"며 "시장 안정성을 위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동연 부총리는 아울러 최근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 위기 극복에 기여했던 국제 공조가 약해졌다고 지적했다. 특히 국제 공조 강화를 위해서는 IMF가 더 많은 역할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부총리는 "강하고 회복력 있는 글로벌 금융 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IMF가 적극적인 역할을 할 필요가 있다"며 "저소득 국가의 부채 관리 역량 강화를 지원하고 다자주의에 대한 신뢰를 복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IMFC에서는 세계경제와 금융시장 동향 등을 점검했다. 참가국은 세계경제 확장세가 불균등하며 무역분쟁과 글로벌 금융긴축 등 하방 위험이 커졌다는 데 공감했다. 특히 통화정책 정상화는 시장과 소통하며 진행하고 부채 축소 등 재정 역할이 중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 했다. 또 핀테크와 암호화 자산 등 새로운 금융기술에 대한 적절한 정책 설계 마련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참가국은 앞으로 IMF가 해야 할 역할도 논의했다. 특히 다자무역 체계를 공고히 하기 위해 IMF가 중심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또 IMF가 글로벌 금융 안전망 중심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제15차 쿼타일반검토가 10월 안에 마무리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쿼타 배분시 신흥국 경제 증가 비중을 반영하고 저소득국 투표권을 보호하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