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日 '방사능 식품' 우려 확산...올들어 벌써 5t 반송

  • 조창용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8-18 10:43:10

    © 연합뉴스

    [베타뉴스 조창용 기자] 방사능이 검출돼 반송된 일본산 수입식품이 5t에 달해 충격을 주고있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의혹으로 관련 일본 '방사능 식품' 문제에 대한 우려가 터지고있다.

    18일 환경단체에 따르면, 올해 들어서만 방사능 검출로 반송된 일본산 식품이 5t, 일본산 수산물을 국산으로 속여 팔다 들통난 게 연 50 건이 넘었다.

    줄어들고있다고는 하지만 볶은 커피나 식품 첨가물, 수산물 가공품 같은 가공식품에서 꾸준히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외국산 수산물을 국산이라고 속여 팔다 적발된 818건 가운데 다수는 비싸게 받을 목적으로 중국산을 국산으로 속인 경우지만, 국민들이 기피하는 일본산 수산물도 50여 건이 넘었다.

    현재 우리나라가 외국에서 식품을 수입할 때 허용하는 방사능 기준치는 1kg당 100bq.

    하지만 대형 원전 사고가 있었던 일본산은 세슘이나 요오드 방사능이 미량이라도 검출되면, 스트론튬 등 17개 나머지 방사능의 검사증명서를 요구하도록 돼 있다.

    추가 검사에 시일이 걸리는 만큼 사실상 수입 규제 효과가 있다.

    문제는 이 방사능 검사가 전체가 아니라 선별된 샘플을 대상으로 이뤄지는 데다, 한정된 시간 내에 빨리 검사해야 해 빈틈이 있을 수 있다는 점이다.

    일본산 식품의 방사능 검사 강화를 요구하는 목소리는 커지고 있는 까닭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