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삼성바이오로직스, 겹악재에 '신음'...회계사들 '분식회계' 사실상 인정

  • 조창용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4-25 10:13:29

    최근 검찰 소환…금융당국 조사 때 진술 번복...회계사들 "콜옵션 몰랐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1분기 영업손실을 낸 데다 분식회계를 둘러싼 검찰 수사 과정에서도 불리한 진술이 나왔다는 소식 등으로 25일 장 초반 약세다.

    이날 오전 9시 47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는 전 거래일보다 4.14% 내린 34만7천원에 거래되고 있다.

    아울러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최대주주인 삼성물산[028260]도 3.17% 하락했다.

    앞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분기 별도기준 영업손실이 약 234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적자 전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전날 장 마감 후 공시했다.

    삼성물산 역시 연결기준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실적이 반영돼 1분기 영업이익이 1천52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49.7%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같은 날 공시했다.

    허혜민 키움증권 연구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상반기 3공장에서 기술 이전 배치 생산을 하기 때문에 3공장 매출이 인식되지 않는 데다 감가상각비 및 3공장 관련 고정비가 반영돼 비용 부담 요소가 존재한다"며 올해 연간 실적 추정치를 하향 조정하면서 목표주가를 종전 46만원에서 41만원으로 내렸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에 관한 검찰 수사에서 이 사건에 관련된 회계사들이 삼성 측에 불리한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진 점 역시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으로 수사를 받는 대형 회계법인 소속 회계사들이 최근 검찰 조사에서 핵심 진술을 뒤집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과거 금융당국과 법원에서의 진술과 달리 '2015년 삼성물산 합병 전까지 핵심 계약사항(콜옵션 약정)을 몰랐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최근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최근 삼정KPMG와 딜로이트안진 소속 회계사들을 불러 조사했다.

    이들은 과거 금융감독원과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 조사 및 서울행정법원 재판에서 콜옵션 약정에 대해 미리 알고 있었다고 진술했지만 이번 검찰 조사에서 이를 뒤집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회계사들의 진술 내용이 금융당국 등 과거 조사 때와는 달라졌다"고 말했다. 2012년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를 미국 업체 바이오젠과 합작해 세우면서, 바이오젠에 삼성에피스 지분을 '50%-1주'까지 살 수 있는 권리인 콜옵션을 부여했다.

    콜옵션은 주식을 미리 정해놓은 가격에 살 수 있는 권리로, 기업가치가 상승하더라도 일정 가격에 지분을 넘기는 것이다. 따라서 기업가치가 오르면 회계상 부채로 책정해야 한다.

    그러나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를 투자자 등 시장에 알리지 않았다. 이후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바이오젠의 콜옵션 행사 가능성을 이유로 2015년 말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종속회사에서 관계회사로 회계처리 기준을 갑자기 변경한다. 이로써 일거에 4조5천억원에 달하는 회계상 이익을 거둔다.

    앞서 증권선물위원회는 이러한 과정에 고의성이 있다고 보고 삼성바이오 및 회계법인을 검찰에 고발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은 그간 콜옵션 존재를 일부러 감춘 것이 아니며 회계법인으로부터 회계기준에 부합한다는 조언을 얻어 회계처리 방식을 변경했다고 강조해왔다.

    이 때문에 이번 회계사들의 "콜옵션 존재를 알지 못했다"는 주장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 측 주장은 크게 힘을 잃을 것으로 보인다. 결국 검찰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승계 과정의 연관성 등을 들여다볼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삼성 측이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비율을 산정하는 과정에서 제일모직의 가치를 의도적으로 부풀리기 위해 제일모직이 보유한 삼성바이오로직스 가치를 부풀리는 분식을 했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