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 Update : 2017.06.27 00:37

베타뉴스

space
  | 이츠비매거진 | 이츠비캐스트    
Total : 59 documents. 1 page of 6 pages
RSS 보기
  1. 713257.
    photo
    용산구청의 용산구의원 건물매입 과정에서 많은 논란이 제기되었다. 결국 행정자치부의 유권해석..
    (이원영 / 2017-06-26)
  2. 713225.
    photo
    25일 새벽 전격적으로 단행된 용산구청의 노점상 천막 철거 작전이 용산호텔 오픈을 앞두고 벌어져 논란이 일고 있다.용산구청은 25일 새벽 용산전자상가 및 용...
    (이 직 / 2017-06-26)
  3. 712243.
    photo
    6월20일 제232회 용산구의회 정례회 제5차 행정위원회(위원장 김성열, 국민의당)에서 2017년도 서울특별시 용산구 공유재산 관리계획 수시분(안)에 대한 번안의 건에 대해 가결로
    (김윤조 / 2017-06-23)
  4. 710427.
    photo
    용산구청(구청장 성장현)이 서울시 용산구 청파동에 추진 중이던 구립어린이집은 용산구청과 용산구의원의 유착 사건으로 귀결되어 가고 있다. 용산구청이 구의...
    (이 직 / 2017-06-20)
  5. 709791.
    photo
    더불어민주당 황금선 용산구 구의원 소유 6층 건물을 매입해 구립 어린이집을 신축하려는 용산구청의 프로젝트는 성공할 수 있을까 용산구의회는 이번 주 추가경..
    (이 직 / 2017-06-19)
  6. 709068.
    photo
    서울시 용산구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2017년 6월1일부터 22일까지 일정으로 진행되고 있다. 이미 보도된 바와 같이 이번 용산구의회의 의사일정 중에 위원과..
    (김윤조 / 2017-06-17)
  7. 708455.
    photo
    용산구에서 발행하여 주민들에게 매달 배포하는 소식지의 광고 기준이 들쭉날쭉해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시민단체 용산시민연대에 따르면 이 단체는 최근 용산...
    (이 직 / 2017-06-15)
  8. 707110.
    photo
    용산구의회는 오늘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이상순의원, 자유한국당)의 회의를 비공개로 진행중에 있다. 방청을 위해 오전에 전화하였으나, 비공개결정...
    (김윤조 / 2017-06-13)
  9. 706715.
    photo
    어제 용산구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이상순)가 열렸다. 방청인에 대한 의회의 비민주적 판단으로 방청 중인 구민을 쫒아내는 일이 벌어졌다...
    (김윤조 / 2017-06-13)
  10. 705988.
    photo
    용산구청이 청파동에 추진 중인 국공립어린이집이 28억을 들이지만 실질적으로 수용할 수 있는 어린이집 원생 증가는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드러나 구민들이 분노..
    (이 직 / 2017-06-11)
목록보기 새글쓰기 새글쓰기(N)




로그인

자동로그인
글쓰기



인기 PHOTO

  • 구의원 건물 사서 어린이집 운영하겠다는 용산구청

  • 『카본프리아일랜드 2030』, 새 정부 정책과제로 채택되나

  • 국토교통부, 제주 성산주민 님비 심각속에 제2공항 중단 결정해야

  • 문재인 정부 들어 홍콩외투기업 ‘람정제주개발’, 대규모 일자리 신호탄






ㆍ(주)베타뉴스 ㆍ발행일 : 2002년 2월 5일 ㆍ등록번호 : 서울아00247 ㆍ등록일 : 2006년 9월 8일 ㆍ발행인/편집인 : 이직 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선
ㆍ제호 : 베타뉴스 ㆍ주소 : (우) 140-847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 237 화전빌딩 3층 (주)베타뉴스 ㆍ대표이사 : 이직 ㆍ보도자료 : press@betanews.net
ㆍ사업자번호 : 106-86-07377 ㆍ통신판매업 신고 : 용산 제00314호 ㆍ전화 : 02-3211-3040 ~1 ㆍFAX : 02-714-3042 ㆍ문의메일 : leejik@betanews.net

ㆍ저작권안내 : (주)베타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에 보호를 받습니다. , 회원들이 작성한 게시물의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인의 저작물을 무단으로 게시, 판매, 대여 또는 상업적 이용시 손해배상의 책임과 처벌을 받을 수 있으며, 이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