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소식

[기획]인천광역시, “식당 마트 시장... 세균 꼼짝 마”

  • 김성옥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4-18 19:48:52

    봄철 감염병 예방 개인위생수칙(사진=인천시 제공)

    [인천=베타뉴스]김성옥 기자=인천시가 기온이 올라가고 학교, 축제 등 집단생활이 늘며 식품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시민감시단인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등을 통해 사각지대에 대한 관리감독을 실시해 시민건강을 지킨다.

    ▣ 예방접종, 올바른 손씻기, 기침예절 등 감염병 예방수칙 지켜요!  
    질병관리본부의 지난 12일 발표에 따르면 신학기가 시작된 3월부터 인플루엔자 환자가 지속 증가 중이며 13~18세, 7~12세 두 그룹에서 인플루엔자 의사환자분율* 이 가장 높게 나타나고 있다.
        
    또 침방울(비말), 콧물 등 호흡기 분비물을 통해 감염되는 수두와 유행성이하선염은 매년 4월~6월, 9세 이하 연령층에서 발생이 높아 어린이의 예방접종을 꼭 완료할 것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감염병 예방수칙으로 올바른 손씻기, 기침예절 실천,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수칙 준수가 중요하고, 의심증상 발생 시 곧바로 병원을 방문해 진료받고, 전염기간 중 등원·등교하지 않도록 권고했다.

    ▣ ‘2019년 식품안전관리 시행계획’ 수립·시행
    인천시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제4차 식품안전관리 기본계획(2018~2020)』을 기초로 매년 인천시의 『식품안전관리 시행계획』을 수립, 추진한다.

    시는 올해도 2019년 식품안전관리 기본계획에 따라 시와 군·구 및 유관기관이 합동으로 ▲기후변화 등 선제적 위해요인에 대비하고 ▲농축수산물부터 가공식품의 생산·제조부터 유통·수입 과정을 안전하게 점검 ▲학교, 복지시설 등 단체 급식소에 대한 위생관리 및 맞춤형 영양관리 사업 등을 추진한다.

    기후 및 식품의 생산환경 변화, 1인 가구 증가·고령화 등 식생활 환경이 급변함에 따라 이에 대한 대책을 매년 수립하고, 빈틈없는 점검 및 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위생안전과·농축산유통과·수산과·특별사법경찰과·보건환경연구원·수산기술지원센터 등 유관부서와 민관이 공고히 협업하고 있다.

    ▣ 믿고 먹을 수 있는 인천의 바른 먹거리(농축수산물 유통 관리)
    인천시는 우선 농축수산물의 안전한 생산·유통을 위해 연중 잔류물질 검사를 시행하고, 도매시장·가공 및 포장업장 등의 시설 개선을 추진 중이다.

    25년이 돼 노후화된 구월농산물도매시장을 대신해 남촌동 17만3천188㎡에 지하2층, 지상4층 규모로 새로운 농산물도매시장을 조성하고 연 내 이전을 완료할 계획이다. 삼산농산물도매시장도 연말 쯤 시설현대화 연구 용역이 마무리 될 예정이다.

    수산물 도매거래가 이뤄지는 인천의 7개 산지위판장(수협중앙회, 인천수협, 옹진수협, 영흥수협, 경인북부수협 위판장)에 대해서도 점검반을 구성해 점검 및 노후시설 개선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또 농축산물의 안전한 가공과 유통이 이뤄지도록 인천의 4,247개 도축업·가공업·판매업·보관운반업 등 축산물 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연중 위생 점검 및 축산물 수거·검사를 지속 시행한다. 특히 3월~5월에는 학교급식 축산물 납품업체 특별 점검을, 기온이 더 올라가는 5월부터 축산물, 생산단계 계란 등에 대해 중점 검사를 시행한다.

    이와 함께 식품의 제조 ‧ 유통 ‧ 판매단계에서 위해물질 사전 차단 및 안전한 먹거리가 시중에 유통될 수 있도록 관내 업소를 대상으로 지속적인 지도점검과 수거 검사를 실시한다.

    이에 대한 2019년 수거검사 목표는 분야별로 11,550건 이다. ▶ 가공식품 등 안전성 검사: 5,713건(기본검사 3,328, 기획검사 2,385) ▶ 유해물질 및 미생물 오염도 조사: 482건(비의도적 132, 미생물 350) ▶ 방사능 안전성 검사: 425건(학교급식 75, 농산물 100, 수산물 110, 가공식품 140) ▶ 농산물 안전성 검사: 4,200건 ▶ 축산물 안전성 검사: 550건 ▶ 수산물 안전성 검사: 180건

    ▣ 어린이집 영유아, 청소년 등 맞춤형 영양관리 강화
    시는 또 어린이집, 학교 매점 등에서도 안전하고 균형잡힌 식생활이 이뤄질 수 있도록 맞춤형 영양관리를 강화한다.

    우선 100인 이하 영양사가 없는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등 어린이 급식소를 대상으로 영양 관리 및 교육 등을 지원하는 ‘어린이급식지원센터’의 지원율을 지난해 98%에서 2020년 100%까지 높일 방침이다. 어린이급식지원센터는 연령별 식단 및 레시피를 제공하고, 어린이·교사 눈높이에 맞는 위생․영양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 ‘어린이 식생활안전관리 특별법’ 일부 개정안에 따라 올해부터 초·중·고에서 에너지 음료, 커피 등 고카페인 음료의 판매가 금지됨에 따라 인천시는 학교 매점, 자판기 뿐 아니라 학교 주변 어린이 식품안전보호구역의 분식점, 문구점 등에 대해서도 홍보 및 수거·검사를 적극 펼치고 있다.

    ▣ 우리동네 안전먹거리 파수꾼,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사각지대 제로
    인천시는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433명을 위촉하고 식품제조·유통  현장의 식품안전관리를 위한 감시 활동에 참여시켜, 시민들이 안심하고 식품을 구매하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기여한다.

    지난해에도 연인원 5,988명의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이 모두 39,580개 업소에 대한 식품위생 지도에 참여해 무신고 영업, 표시기준 위반 등  209곳을 적발하였고, 해당업소에 대해서는 영업정지와 고발 등의 조치를 했다. 아울러 부정불량식품 근절, 음식문화개선사업 등의 홍보 활동에도 참여했다.

    이와 함께 전통시장 내 식품판매업소, 1인 가구와 맞벌이 증가에 따라 소비가 급증하고 있는 가정간편식·배달음식 등 위생관리 사각지대에 대해 전수 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대상업소에 대한 점검을 실시한다. 또 오픈마켓·소셜커머스 운영자들과 핫라인을 구축해 온라인 판매식품에서 문제 발생 시 즉각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고 있다.

    또 국제행사 기간 중 ‘식품사고 제로화’를 목표로, 대회장소 주변 호텔 및 식당에 대한 사전 위생점검, 식약처의 이동식 신속검사차량을 동원해 운반·급식되는 음식류의 현장 검식 등을 통해 식품 사고를 사전에 차단할 방침이다.

    김석환 시 위생안전과장은 “호흡기 분비물을 통해 전염되는 독감, 수두 등은 예방접종을 미리하고 손 씻기만 잘해도 예방이 가능하니 개인위생수칙을 꼭 지킬 것”을 당부하고 “시민들이 언제 어디에서나 안전한 먹거리를 먹을 수 있도록 식품안전관리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99744?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