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임금체불 불만' 진주 아파트서 40대 방화 난동 사망 5명·부상 13명

  • 이동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4-17 08:30:01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남성이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무차별적으로 휘둘러 5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쳤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29분경 진주시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A(43)씨가 본인 집에 불을 질렀다.

    방화 이후 A 씨는 아파트 계단에서 대피하려고 집 밖으로 나온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마구 휘둘렀다. A 씨의 흉기 난동으로 60대, 30대, 12세 주민 등 5명이 숨지고, 3명은 중상, 2명은 경상을 입었다. 8명은 화재로 발생한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A 씨 집에 난 붙은 소방당국에 의해 20여 분 만에 모두 꺼졌다.

    사건 직후 경찰과 대치 끝에 현장에서 검거된 A 씨는 술을 마시지는 않은 상태였으며 “임금체불에 대한 불만 때문에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경찰로 이송된 이후에는 진술을 거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는 물론이고 직업 경력과 정신병력 등도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 ©연합뉴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98839?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