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남대문시장 커먼프라자 상인들, 강제집행 중단 요구 집회 가져

  • 강규수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4-16 19:06:36

    16일 오전 9시께 서울 남대문시장 커먼프라자 건물 앞커먼프라자 상인들은 해당 건물의 건물주인 삼익악기의 강제 집행 중단 요구와 영업권을 보장하라는 기자회견 및 집회를 가졌다.


    커먼프라자는 1984년 8월경 서울시 중구 퇴계로 63번지에 소재한 삼부빌딩에 약 290여억 원의 권리금을 지급하고 임대분양 받아 입점하여 현재까지 여성의류만을 판매하고 있는 상인들의 자치조직이다.

    ▲16일 오전 9시께 서울 남대문시장 커먼프라자 건물 앞, 커먼프라자 상인들은 해당 건물의 건물주인 삼익악기의 강제 집행 중단 요구와 영업권을 보장하라는 기자회견 및 집회를 가졌다. 커먼프라자 건물과 간판모습 ©베타뉴스

     

    건물주인 삼익악기는 30% 임대료를 인상하고 1년 후 임대차 기간 만료 통보를 했다또한 3개월 후 건물의 재건축을 이유로 상인들을 거리로 내몰려 하고 있다. 120여 지하 점포에 200여 상인들은 명도 소송에 의해 강제 퇴거 위기에 놓여있다.


    커먼프라자 상가운영위원회 운영위원 김 모 씨는삼익악기는 재판결과를 아전인수 격으로 해석했다판결문에는 재건축을 보증금 반환 후 시행하라고 쓰여 있다상인들은 보증금을 받지 아니하면 임대차 관계가 체결 되어 있는 것으로 본 다라고 쓰여 있다재건축사업을 중단하고 임차인 상인들과 상생방안을 먼저 고려해야 한다삼익악기는 진정성 있게 협상 테이블로 나와야 한다.라고 말했다.


    현재 1층부터 4층은 공실이며 상위 몇 개 층을 삼부토건이 이번 8월까지 사용하기로 돼 있다.

    이날 집회에는 100여명의 상인이 피켓을 들고 나와 구호를 외치고 발언했다.

     

    ▲16일 오전 9시께 서울 남대문시장 커먼프라자 건물 앞, 커먼프라자 상인들은 해당 건물의 건물주인 삼익악기의 강제 집행 중단 요구와 영업권을 보장하라는 기자회견 및 집회를 가졌다. 집회에는 100여명의 상인이 피켓을 들고 나와 -불법적 강제 집행을 중단라라, 상인들의 영업권을 보장하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베타뉴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98763?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