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소식

눈물로 세월호 5주기 맞은 광주시교육청

  • 이완수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4-15 14:40:18

    ▲광주시교육청은 15일 세월호 5주기 추념행사를 진행했다. ©광주시교육청

    교직원 400여 명 참석해 추념행사 열어
    수피아여고 제작 추모영상에 ‘울음 삼켜’

    [베타뉴스=이완수 기자] 광주시교육청이 15일 학생 안전을 위한 각오로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념행사를 진행했다.

    광주시교육청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시교육청 본청에서 교직원 400여명이 참석해 세월호 추념행사를 진행했다.

    이어 장휘국 교육감과 국과·장, 직속기관장들은 5·18민주광장에 있는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하고 행동하는 광주시민 분향소’를 찾아 추모 글을 남기고 헌화·분향했다.

    먼저 광주시교육청에서 진행된 추념행사에서는 민주시민교육과, 시민참여담당관, 안전총괄과 등 16개 각 과가 모두 참여해 희생자들을 추모하며 묵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광주 수피아여자고등학교 방송반에서 제작한 ‘세월호 5주기 추모영상’을 시청할 땐 단원고 학생들이 남긴 ‘살려줘, 다리아파’, ‘나는 꿈이 있는데, 나는 진짜 하고 싶은 게 많은데, 너무 무섭다’, ‘엄마아빠 미안해’, ‘살아서 보자’ 등 마지막 말을 들으며 울음을 애써 참으려는 모습으로 아우러졌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이 세월호 추모 영상을 시청하다 눈물을 삼키고 있다. ©광주시교육청

    장휘국 교육감은 “당시 권력의 안위를 위해서 국민을 호도하고 구조를 외면하고 늦장 부렸던 그들에 대한 원망과 국가적 책임을 다하지 않은 그들에 대한 분노가 솟는다”며 “죽어가면서도 '나는 하고 싶은 일이 많다’고 외쳤던 그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서 우리가 다시 성찰하고 각오를 다잡아야한다”고 말했다.

    또 “아이들의 건강과 안전이 가정 우선이고 여러 재난과 재해로부터 안전하게 지켜야 한다”면서 “(학생들을) 부디 다시 만나서 우리가 어떻게 살았느냐고 물었을 때, 나는 그 이후로 다시 마음을 다잡고 살았다고 말하겠다. 희생된 학생과 희생자들의 영면을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광주시교육청과 직속기관, 각급 학교에서는 오는 30일까지 자율적으로 추모활동과 계기수업, 추념 문화제 등을 진행한다.

    여기에 광주시교육청은 1개월간 사이버 추모관을 운영하며 16일 오전 10시 추념식과 관련 영상을 상영한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98179?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