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손흥민 “잉글랜드서 인종차별 당했다”

  • 온라인뉴스팀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4-09 09:30:22

    손흥민(27)이 잉글랜드에서 뛰며 인종차별을 당한 경험을 고백했다.

    손흥민은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이하 맨시티)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 홈 경기를 하루 앞두고 8일(현지시간) 열린 기자회견에서 "저 역시 잉글랜드에서 뛰며 인종차별을 경험했다. 최고의 대응은 무반응이라는 게 제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인종차별로부터 선수들을 보호하고 함께 싸워야한다. 그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이 인종차별에 대해 소신 발언을 한 이유는 최근 잉글랜드 축구에서 인종차별 논란이 한창인 것과 무관하지 않다.

    손흥민의 팀 동료 대니 로즈는 지난달 26일(한국시간) 몬테네그로 포드고리차의 그라스키 스타디온에서 열린 몬테네그로와의 유로 2020 예선 A조 조별예선 2차전 원정경기에서 인종차별을 당했다.

    몬테네그로 관중들은 흑인인 로즈를 비롯해 팀 내 흑인선수이 잉글랜드 대표팀으로 출전했다고 원숭이 소리를 흉내내며 노골적으로 조롱했다.

    지난해 말에는 손흥민을 겨냥한 인종차별성 영상이 트위터에 게재되기도 했고, 2017년에도 손흥민은 아시아인의 불법복제 DVD 판매를 비하하는 뜻의 인종차별 발언을 듣기도 했다.

    ▲ 손흥민 ©연합뉴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95619?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