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나경원 “문 대통령, 서해수호의날 기념식 또 불참… 北 눈치보기”

  • 이동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3-22 14:30:11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연합뉴스

    제2연평해전과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 도발로 희생된 ‘서해수호 55용사’를 추모하는 제4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이 22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가운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북한 눈치 보느라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도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질타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총회에 참석“오늘은 제2연평해전,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등 서해상에서 북한의 도발에 맞서 싸운 영웅들의 넋을 추모하고 그들의 위대한 헌신을 기리는 날”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국군 통수권자, 최고사령관임에도 서해를 외면한다”며 “기념식 불참은 대통령이 어떤 안보관을 갖고 있는지 적나라하게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전날 청와대에서 열린 남북협력 사업 추진 상황을 점검하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 대해 “도대체 식을 줄 모르는 문 대통령의 ‘대북 퍼주기’ 열정을 보여줬다”고 지적하면서 “대통령께 간곡히 부탁드린다. 오늘 하루만이라도 대한민국의 안보를 생각해 달라”고 덧붙였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89211?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