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블록체인 엔지니어 수요 급증...전년 대비 517% 증가

  • 박은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3-04 23:13:08

    이미지 출처 : 픽사베이

    블록체인 관련 엔지니어의 수요가 최근 급증한 것으로 확인됐다.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3일(이하 현지시간) 구인 정보 업체인 하이어드(Hired)의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년간 블록체인 엔지니어의 수요는 517% 증가했으며 보안 엔지니어의 수요도 132% 늘었다. 임베디드 엔지니어(Embedded engineer)의 수요 역시 76% 증가했다.

    보고서는 미 샌프란시스코와 뉴욕, 런던 등 세계 주요 도시에서 엔지니어의 종류 별 급여 순위도 게재했는데 블록체인 엔지니어는 이 순위에서 상위 TOP3 안에 포함됐다.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에서 활동하는 블록체인 엔지니어의 급여 평균은 15만5,000달러(약 1억7,468만5,000원)로 전 세계에서 가장 높았다.

    또 뉴욕은 13만7,000달러(약 1억5,439만9,000원)였고 , 파리는 비교 대상 도시 중 가장 저렴한 6만7,000달러(약 7,550만9,000원)로 집계됐다.

    이미지 출처 : Hired

    한편 지난해부터 블록체인 관련 채용은 크게 증가하고 있다. 앞서 발표된 하이어드의 같은해 10월 조사에 따르면 미국에서 블록체인 관련 구인은 전년 대비 약 4배 증가했다.

    또 인재 컨설팅 그룹인 로버트 월터스는 최근 지난해 9월 2017년 이후 아시아에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가상화폐) 관련 구인이 50% 이상 증가했으며 특히 오픈소스 고급 프로그래밍 언어 중 하나인 파이썬(Python)에 익숙한 개발자의 채용이 크게 늘었다고 강조했다.

    취업 정보 사이트 인디드(Indeed)에 따르면 호주, 인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주요 시장의 구직자는 비트코인 관련 업무보다 블록체인과 다른 암호화폐에 관련된 업무에 더 관심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