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현대·기아차, 미국서 '엔진 화재 위험' 쏘울 등 3개 차종 50만여대 추가 리콜

  • 조창용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3-01 01:54:50

    ▲ 미국 판매 기아자동차 쏘울 © 연합뉴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차량 엔진 화재를 일으킬 수 있는 새로운 문제로 인해 미국에서 50만여대를 리콜하고 있다.

    정부가 28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차는 미국 전국에서 차량 화재 보고가 잇따르자 추가로 3개 차종에 대한 리콜을 결정했다.

    가장 큰 규모의 리콜은 지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생산된 기아차 쏘울(1.6ℓ엔진)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37만9천대가 해당한다.

    자료에 따르면 또 고온의 배기가스가 촉매변환기를 손상할 수 있고, 이는 비정상적인 연소를 유발하며 피스톤과 커넥팅로드를 손상할 수 있고, 손상된 커넥팅로드가 엔진 블록을 꿰뚫어 화재를 유발하는 오일 누유를 유발할 수 있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이와 함께 지난 2011년에서 2013년에 생산된 투싼 SUV와 지난 2011년부터 2012년에 생산된 스포티지 SUV 15만2천대에 대해 화재를 유발할 수 있는 엔진 오일 팬 누유를 수리하기 위해 리콜을 결정했다.

    미국 안전당국은 지난 2016년 5월 이후 현대차와 기아차의 엔진 문제에 대해 조사하고 있으며 조사관들은 엔진 화재에 대해서도 들여다보고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