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인천 지하 송유관서 발견된 50대 시신…“외력에 의한 사망 아니다”

  • 온라인뉴스팀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2-19 15:30:03

     ©연합뉴스

    인천시 서구 지역 지하 송유관에서 50대 남성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의 한 지하 송유관에서 숨진 채 발견된 50대 남성이 외력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보기 어렵다는 국과수 소견과 함께 이 남성의 사망 이전의 행적 등에 경찰의 수사력이 집중되고 있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지하 송유관에서 발견된 A(51)씨 시신 부검을 의뢰한 결과 “직접 사인을 밝힐 수 있는 외상은 없으며 소화기관에 음식물이 전혀 없다”는 1차 구두소견을 전달받았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17일 오전 9시 45분께 인천시 서구 원창동 지하 송유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일반인의 접근이 어려운 지하 송유관에서 시신이 발견되자 타살혐의점 등을 확인하기 위해 부검을 의뢰했다. 해당 송유관은 지상에서 사다리를 타고 5m가량 지하로 내려가야 접근이 가능한 곳으로 주변에 펜스도 설치돼 있다.

    송유관을 관리하는 모 석유화학 회사 직원은 관로를 점검하기 위해 사다리를 타고 내려갔다가 숨진 A씨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시신은 긴 소매 티셔츠와 긴바지를 입고 있었으며 크게 부패한 상태는 아니었다.

    시신은 신발과 양말을 신지 않고 있었으며 바로 옆에는 그가 입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점퍼가 있었다.

    경찰은 A씨가 인천에 주거지를 둔 남성인 것을 확인했으나 아직 그의 사망 이전 행적은 확인하지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1차로 외력에 의한 사망으로 보기 힘들다는 결과만 나왔을 뿐 추후 부검을 통해 A씨의 정확한 사망원인을 확인할 것"이라며 "현재 A씨가 사망 이전에 어떤 일을 했는지와 송유관으로 접근하게 된 경로 등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76263?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