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은행 부실채권비율, 10년 만에 0%대로 떨어져

  • 조창용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12-02 16:03:19

    은행권 부실채권비율(고정이하여신/총여신)이 10년 만에 0%대로 떨어졌다.
     
    2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국내은행의 부실채권 현황'에 따르면 3분기 말 기준 국내은행 부실채권비율은 3개월 전보다 0.10%포인트 하락한 0.96%를 기록했다.
     
    부실채권비율이 0%대를 기록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터지기 직전인 2008년 3분기 말(0.82%) 이후 처음이다.
     
    대기업 구조조정이 일단락되고 상대적으로 건전성 관리가 쉬운 가계대출이 많이 늘어나면서 부실채권비율도 떨어지는 모습이다.
     
    부실채권 잔액은 17조8천억원으로 전분기 말보다 1조6천억원(8.2%) 감소했다.
     
    3분기에 부실채권이 3조6천억원 생겼지만, 이보다 많은 5조2천억원 규모의 부실채권을 정리한 결과다.
    부문별로는 기업 여신 부실채권이 16조원, 가계여신이 1조6천억원, 신용카드 채권이 2천억원이다.
    기업 여신 부실채권비율은 전분기 말보다 0.16%포인트 하락한 1.40%였다.
     
    대기업 여신(2.02%)이 0.44%포인트 떨어졌고, 중소기업 여신(1.04%)과 중소기업 여신 중 개인사업자 대출(0.35%)은 전분기 말과 비슷했다.
     
    가계여신 부실채권비율(0.23%)은 0.01%포인트 하락했다. 주택담보대출(0.18%)은 0.01%포인트 떨어졌고, 기타 신용대출(0.36%)은 0.01%포인트 올랐다.
     
    신용카드 채권 부실채권비율(1.34%)은 0.01%포인트 올랐다.
     
    국내은행의 대손충당금 적립률(총대손충당금잔액/고정이하여신)은 111.9%로 9.2%포인트 올랐다.
     
    곽범준 금감원 은행감독국 팀장은 "충분한 대손충당금을 적립해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