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올 겨울 여심 공략'…네파, 어반 컬러 적용한 ‘전지현 패딩’ 신작 출시

  • 박현정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9-18 07:45:23

     

    ▲ 네파가 롱패딩 신제품 ‘프리미아’ 출시했다. (이하 사진=네파 제공)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에서 컬러∙기능성∙스타일을 업그레이드 한 프리미엄 벤치다운 ‘프리미아’를 내놨다.

    매년 ‘전지현 패딩’이라는 애칭과 함께 많은 사랑을 받았던 네파는 올해 고급스러운 컬러, 한층 강화된 기능성, 따뜻하지만 부해 보이지 않는 핏을 살린 다운재킷을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긴 기장감의 벤치다운으로 출시했다.

    예년의 다운재킷과 가장 달라진 부분은 컬러.

    네파는 마치 겨울 도시를 연상하는 듯한 ‘어반 컬러(Urban Color)’를 적용해 그 동안 패딩의 정석이라 불리었던 화이트와 블랙을 대체할 수 있는 대안 컬러를 선보였다.

    진부하고 정형적인 쨍한 화이트 컬러에서 고급스럽고 우아한 감성을 가미한 미스트, 식상한 블랙보다 이염이 덜하고 세련되고 시크한 매력을 갖춘 네이비 등 네파는 실제 소비자 설문 조사를 통해 여성들이 가장 좋아하는 컬러를 선정, 여심 공략에 나선다.

    또한 극한 한파에 대비할 수 있도록 새로운 기능을 적용했다. 네파의 프리미엄 벤치다운 프리미아에 적용된 에어볼륨 시스템(Air Volume System)은 안감 속 열과 공기를 지켜줘 다운을 더 따뜻하게 유지해 주고 풍성한 볼륨을 제공해 안에서부터 스타일리시한 핏을 완성해준다.

    착용 빈도가 높아질수록 볼륨이 사라지는 패딩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는 기능이다. 소매 끝을 통해 바람이 들어가는 것을 방지하는 이너 커프스 또한 적용되어 보온 효과를 더한다.

    네파의 프리미아는 따뜻하지만 부피 때문에 부해 보일 수 있다는 패딩의 약점을 최소화하고자 핏과 스타일을 업그레이드한 제품이다. 사선 퀼팅 디자인 적용으로 날씬해 보이는 효과는 물론 슬림한 실루엣을 제공하며, 무게감은 최소화 한 것이 특징이다.

    남자들을 위한 남성 버전의 경우 밑단 옆 선 양쪽에 지퍼를 추가해 활동 시 편안한 착용감을 선사하고 가슴과 하단에 4개의 포켓을 적용해 수납성을 높였다. 여성용과 마찬가지로 에어볼륨 시스템을 통해 볼륨과 보온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휴대성을 강화하기 위해 다운을 접어 보관, 이동할 수 있는 패커블 기능을 갖추고 있다.

    네파 프리미엄 벤치다운 프리미아는 여성용은 미스트, 네이비와 함께 블랙, 페일 바이올렛, 남성용은 블랙과 멜란지 그레이 컬러로 출시되며 가격은 45만원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