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3분기 제조업 경기 ‘악화’…반도체·화학 ‘선방’

  • 정수남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7-09 05:04:36

    -산업硏, 경기실사지수 조사 결과 통해 전망

    제조업 경기가 반도체와 화학 등 일부 업종을 제외하고 3분기에 나빠질 것으로 보인다.

    산업연구원은 국내 595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3분기 시황 전망이 96, 매출 전망은 99로 각각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BSI는 100을 기준으로 그 이상이면 전 분기보다 경기가 좋아질 것이란 전망이 더 우세하다는 뜻이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시황과 매출 전망 BSI 모두 전 분기 대비 6포인트 하락했다. 내수와 수출 전망도 100을 밑돌았다. 내수는 전 분기 103에서 96으로, 수출은 103에서 97로 낮아졌다.

    설비투자(96)와 고용(97) 전망도 100을 하회했다.

    업종별로는 반도체(105), 화학(102), 정밀기기(105), 전기기계(100)를 제외한 모든 업종이 100을 밑돌았다.

    전자(98), 기계장비(93), 철강금속(95), 섬유(94)가 전 분기보다 크게 떨어지면서 다시 100을 하회했다.

    자동차(90)와 조선(93)도 부진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전망은 각각 105, 96으로 전 분기보다 악화됐다.

    현재 경기상황을 나타내는 2분기 시황 현황 BSI와 매출 현황 BSI는 지난 2분기 각각 92와 93으로 전 분기보다 각각 10, 14포인트 상승했다.

    내수(90)가 수출(94)보다 상황이 안 좋았다.

    업종별로는 반도체를 제외한 모든 업종이 1분기보다 상황이 개선됐다. 자동차(100)와 정밀기기(103)를 제외한 전 업종이 100보다 낮았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98)이 중소기업(93)보다 좋았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78221?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