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신한은행, 확 바뀐 신입행원 채용...'직무 역량' 관건

  • 백서원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5-15 13:40:36

    기업금융·WM, ICT, 개인금융 분야 총 300여명 채용

     

    신한은행 본점 전경. <사진=신한은행>

    [베타뉴스=백서원 기자] 신한은행이 투명성을 강화한 2018년 상반기 신입행원 채용을 시작한다. 이번 신입직원 채용에서는 지원자들의 '직무 역량'이 관건으로 떠올랐다.

    신한은행은 올해 초 희망퇴직에 따른 영업 현장의 결원 충원 및 서울시금고 유치에 따른 추가 인력 수요 등을 고려해 올 상반기 신입행원 채용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이번 채용의 직무를 ▲기업금융·자산관리(WM) ▲정보통신기술(ICT) ▲개인금융 분야로 구분해 진행하며 총 300여명의 신입 행원을 선발할 계획이다.

    이번 신한은행 신입직원 채용은 기존 채용 방식에 공정성을 대폭 강화해 진행된다.

    신한은행은 이번 채용을 위해 외부 인사관리(HR) 전문가와 내부통제 관리자를 포함한 ‘채용위원회’를 신설하기로 했다. 채용 시작 전 채용 프로세스 전반 및 각 전형별 세부 기준 등을 점검하며 최종 합격자 발표 이전 실제 채용 과정이 사전에 정한 기준에 부합됐는지 리뷰한다.

    또한 이번 채용에서는 해당 점검 절차를 통과해야 다음 전형으로 채용 과정이 진행 될 수 있도록 각 전형 단계별로 컴플라이언스 리뷰(Compliance Review·부합성 검토)절차를 신설했다.

    이번 채용 프로세스의 또 다른 변화는 ‘필기시험과 직무적합도 면접 전형’의 신설이다.

    필기시험 전형은 전 과정을 외부에 위탁해 운영된다. NCS직업기초능력 평가(75분), 금융관련 시사상식·경제지식 평가(40분)를 2교시에 나누어 진행하고 전국 5개 주요도시(서울, 부산, 대구, 대전, 광주)에서 동시 실시된다.

    직무적합도 면접 전형은 은행 내부 평가자뿐만 아니라 외부 전문기관이 면접 평가를 진행한다. 개인의 신상 정보를 일체 배제한 블라인드 방식을 통해 직무 역량에 초첨을 맞추게 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보다 투명하고 공정하게 지원자들에게 기회를 부여하고 직무적합도가 우수한 인재를 선발하는 것이 이번 채용의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신한은행은 올 한해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전년도 채용 규모를 초과하는 인원을 채용할 계획이다.

    채용 입사원서는 5월 15일 13시부터 5월 29일 18시까지 접수 받는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54266?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