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신형 아이패드, 분해해보니...전작과 거의 동일

  • 박은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4-04 01:03:01

    애플이 최근 출시한 신형 아이패드(6세대)를 분해한 결과, 내부는 전작과 별 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IT기기 분해 전문 사이트 아이픽스잇(iFixit)은 2일(이하 현지시간) 신형 아이패드의 분해 보고서를 온라인에 공개했다.

    사양 면에서 볼 때 신형 아이패드가 이전 모델과 크게 다른 점은 A10 퓨전(Fusion) 칩이 탑재되어 있다는 점과 애플펜슬에 대응하는 점뿐, 그 외에 별 다른 차이는 없다.

    실제 아이픽스잇이 신형 아이패드를 분해한 결과, 역시 가장 큰 차이점은 로직 보드로 A10 퓨전 칩과 브로드컴이 제조한 터치스크린 컨트롤러 칩 (BCM15900B0) 2개가 탑재된 점이었다.

    이미지 출처 : 아이픽스잇

    A10 퓨전 칩은 아이폰7 시리즈에 탑재된 것과 동일했다. 또 2개의 터치스크린 컨트롤러 칩은 10.5인치와 12.9인치 아이패드 프로에 탑재된 제품과 같았다.

    아이픽스잇은 새로운 9.7인치 아이패드를 애플펜슬에 대응하기 위해 이 칩을 탑재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번 아이패드가 등장하기 전까지 애플펜슬에 대응되는 제품은 아이패드 프로뿐이기 때문이다.  

    이미지 출처 : 아이픽스잇

    배터리 용량은 32.9Wh로 전작과 같았다. 그러나 전작처럼 주변 부품이 모두 접착제로 붙어 있었기 때문에 배터리 교체는 어려울 전망이라고 아이픽스잇은 지적했다.

    아이픽스잇에 따르면 역대 아이패드 가운데 배터리를 쉽게 분리할 수 있었던 제품은 12.9인치 아이패드 프로뿐이었다.
     
    이 때문인지 아이픽스잇은 신형 아이패드의 '수리 편의성(Repairability Score)' 점수를 10점 만점에 2점으로 평가했다. 점수가 낮을수록 수리가 어렵다는 의미다. 

    이미지 출처 : 아이픽스잇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