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3월, 서울 분양시장서 가장 주목받는 단지는?

  • 최천욱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3-12 16:48:20

    작년 청약 성적 좋은 서초구 등 지역서 7800여 가구 분양
    "높아진 가점에 따른 관리와 자금마련 등이 당첨에 중요"

    [베타뉴스=최천욱 기자] 1·2월 비수기를 지나 기지개를 켜는 3월 분양시장에서 서울지역이 주목받고 있다. 현대건설, GS건설, 삼성물산 등이 지난 해 청약 성적이 좋았던 서초구, 영등포구, 강남구, 마포구 등 지역에서 7800여 가구를 분양, 예비 입주자들을 기다린다.

    ▲ 지난 해 서울 지역에서 서초구는 가장 좋은 청약 성적표를 받았다. 삼성물산은 오는 30일 이 지역에 서초우성1차 아파트를 재건축한다. 대형평수에 대한 수요가 있을 것으로 보고 238㎡를 분양할 예정이다. © 삼성물산

    1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해 서울 지역에서 평균 청약률이 높았던 구는 서초구로, 50대 1을 보였다. 

    특히 9월에 분양한 잠원동 '신반포센트럴자이'는 168.1대 1을 기록하면서 서초구의 평균 청약률을 끌어올린 단지로 이름을 알렸다.

    이 지역에 삼성물산이 서초우성1차 아파트를 재개발한다. 총 1317가구 가운데 일반물량이 232가구다. 삼성물산에 따르면 전용면적 별로는 59~238㎡다. 238㎡는 72평에 해당된다. 강남권의 입지라서 대형평수에 대한 수요가 있을 것이라는 판단에서 분양을 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단지명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고 30일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면서도 "4월로 연기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지난 해 7월 영등포구 신길동에 분양한 '신길센트럴자이'는 56.9대 1의 평균 청약률을 보이면서 '신반포센트럴자이' 뒤를 이었다. 

    영등포구는 현대산업개발과 GS건설이 분양을 준비 중이다. 현대산업개발이 시공사인 '당산센트럴아이파크'는 영등포구 당산동5가 상아·현대아파트를 재건축한다.

    이 아파트는 총 802가구 규모로 일반물량은 154가구다. 전용면적 별로는 46~114㎡로, 93%가 중소형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3월 중 분양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신길센트럴자이'로 재미를 톡톡히 본 GS건설은 '신길파크자이'로 신길동에서 또 한번의 자이 브랜드 효과를 이어가고자 한다. 임대물량 119가구(39·49·59㎡)를 포함해 총 641가구를 분양하고 일반분양 244가구의 전용면적은 59~111㎡다. 신길센트럴자이 분양소장은 "3월 분양 예정이지만, 4월이 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강남구에서 지난 해 가장 관심을 받았던 단지는 개포시영 아파트를 재개발한 '래미안 강남포레스트'다. 전용면적 59㎡A타입이 233.9대 1을 기록하는 등 평균 청약률이 40.8대 1이었다.

    현대건설 컨소시엄과 현대산업개발 계열사 HDC아이앤콘스가 이 지역에 각각 디에이치 자이 개포, 논현아이파크를 분양한다.

    지난 9일 분양이 예정됐던 디에이치 자이 개포는 분양승인을 받지 못해 일주일 뒤로 밀려 오는 16일이 될 공산이 크다. 분양 대행사 측은 "강남구청에서 공고 승인이 나야 하는데 수요일 정도로 보고 있다. 16일에 오픈할지는 아직 미정이다"라고 설명했다.

    논현아이파크 견본주택은 16일 문을 연다. 주상복합과 오피스텔을 합해 총 299가구가 공급된다.

    신규 아파트가 귀한 대접을 받는 마포구에서는 GS건설이 염리제3구역을 재개발하는 아파트 '마포 프레스티지 자이'를 23일 분양할 예정이다. 총 1682가구(일반 395가구, 조합 992가구, 임대 295가구)를 분양하며, 전용면적은 59~114㎡다. 작년 마포구에서 가장 높은 평균 청약률을 보인 곳은 8월 공덕동에 분양한 '공덕SK리더스뷰'로 34.6대 1이었다. 

    양천구에서는 삼성물산이 신정뉴타운2-1구역을 재개발하는 '래미안 목동아델리체'를 분양한다. 총 1497가구 중 일반분양이 647가구며, 전용면적은 59~115㎡다. 30일 견본주택 문을 열 예정이지만, 한 두달 연기될 가능성도 있다는 게 이 회사의 설명이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12일 베타뉴스와의 통화에서 "서울 지역은 가점 커트라인이 높아서 점수가 높은 사람이 유리하기 때문에 가점 관리가 필요하고 중도금 대출이 어려워 자금마련 계획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22437?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