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경북

포항시, 미국發 철강 파고 극복 위한 방안 모색

  • 서성훈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2-28 09:43:00

    지난 16일 미 상무부의 철강수입 규제방안 발표와 오는 4월로 예정된 최종안 확정을 앞두고 우리나라 대표적인 철강 도시인 포항에서는 향후 지역의 철강업계와 지역경제에 미칠 파장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상호 의견교환과 대응방안 강구에 한창이다.

    27일 이강덕 포항시장, 문명호 포항시의회의장과 윤광수 포항상공회의소회장, 나주영 포항철강관리공단이사장을 비롯, 이번 미국 수입제한 조치 움직임의 영향권에 들어간 포스코, 현대제철, 세아제강, 동국제강, 넥스틸 등 철강기업 대표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참석자 모두가 하나 같이 미국의 이번 조치에 대한 우려를 표방하는 한편 철강업계 각 분야별로 예상되는 악영향에 대해 열띤 논의가 이어졌다.

    먼저, 이번 조치는 미국 철강업계가 주도하기보다는 미국 행정부가 전면에 나서는 형태로 이에 대해 우리 정부도 여러 방면으로 좀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의견과 함께 각 철강업체들이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대미 통상관련 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주를 이루었다. 

    이번에 미국 상무부의 수입규제 권고의 근거가 자국의 안보와 연계한 무역확장법 제232조에 따른 것을 감안하면 우리나라 또한 철강이 전 산업에 미치는 영향은 미국의 안보 못지않게 국가 안보와 직결 된다는데 인식을 공유하고 이에 대한 정부 차원의 철강제품 대미 협상력 강화는 물론 향후 철강산업 고도화에 많은 배려가 있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아울러 미국의 수입규제 최종안 발표에 앞서서 재계, 업체간, 기관간 철강동향 공유는 물론 긴밀한 협조 체계를 강화하여 지역의 경제 주체들이 공동으로 대응 방안을 강구하고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전국적으로 이러한 철강 업종에 대한 피해가 공통적으로 발생할 것을 대비해 포항과 비슷한 처지에 놓인 광양시, 당진시 등 전국 주요 철강도시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어 어려운 상황을 타개하는 방안도 강구하기로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지역은 생각지도 못한 연이은 지진으로 가뜩이나 어려운 가운데 설상가상 지역의 주 업종인 철강산업 마저 힘든 상황을 감안하여 중앙정부 차원의 특별한 배려와 이럴 때 일수록 전 시민이 한마음이 되어 지역경제 살리기에 동참 해 달라”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16764?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