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안철수 유승민 통합에 쓴소리 날린 자유한국당 "오래 못 간다"

  • 한정수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1-19 11:30:50

    자유한국당이 안철수, 유승민 대표의 당 통합에 대해 부정적인 관측을 전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지난 18일 열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의 '통합선언 기자회견'에 대해 "상처뿐인 결합"이라며 "그리 오래가지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19일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청년들과의 토크 콘서트에 참석 악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민주주의에 대한 기본적 소양마저 의심받는 안철수 대표와 최측근마저 떠나보내고 떠난 최측근까지 비판하는 유승민 대표의 결합이 국민들에게 어떤 희망을 줄 수 있겠느냐"고 평가했다.

    이어 장 수석대변인은 "통합이라는 것은 상생에 대한 이해와 상대에 대한 존중이 핵심가치"라며 "당내 통합도 못하는 지도자들끼리 통합을 논한다는 것 자체가 이율배반적"이라면서 안철수 유승민의 통합에 의문을 드러냈다.

    또한 장 수석대변인은 "감동 없는 구호만 난무하는 정책을 신뢰하는 국민은 그다지 많아 보이지 않는다"며 "생존을 위한 그들만의 피난처일 뿐, (통합은) 그리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고 비관적인 전망을 내놨다.

    한편 안철수, 유승민 대표는 당 통합을 선언했지만 여전히 내홍을 막지 못하고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798456?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