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흥행 훈풍 탄 영화 ‘1987’… 개봉 18일째 관객 500만 돌파

  • 이춘희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1-13 13:00:11

    6월 항쟁을 다룬 영화 '1987'이 관객 500만을 돌파했다.

    1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1987’은 개봉 18일째인 이날 오전 7시 500만명을 넘어섰다. 전날 누적 관객수가 494만2098명이던 데서 주말을 맞아 500만명 고지를 밟은 것이다.

    지난달 27일 선보인 ‘1987’은 ‘신과함께-죄와벌’에 밀려 줄곧 2위에 머물렀으나 개봉 2주차인 지난 8일부터 선두로 올라선 뒤 정상을 지키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7일 이 영화를 관람했다. 지지층으로부터 ‘이니’라는 별칭으로 불리는 문 대통령의 힘이 영화 흥행에 한 몫한 걸로도 보인다.

    문 대통령은 관람 뒤 “영화 다들 어떻게 보셨나. 많이 우셨을 것 같다. 그런 가운데서도 재미도 있고 감동적이었다”며 “영화 보는 내내 울면서 뭉클한 마음으로 봤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 함께 무대에 오른 배우 강동원의 눈물과 발언도 ‘1987’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모이게 하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다.

    강동원은 “이 영화를 준비하면서 내가 지금 이렇게 잘 살고 있는데 많은 빚은 지고 있구나라고 생각했다”며 “이런 빚은 조금이라도 갚을 수 있는 심정으로 참여했다”며 눈물을 보였다.

    '1987'은 박종철·이한열 열사와 6월 민주항쟁 등 실화를 소재로 한 울림 있는 메시지와 장준환 감독의 섬세한 연출, 배우들의 호연 등이 어우러져 호평받고 있다.

    배급사 CJ E&M 측은 "영화의 주 예매 층인 10·20세대부터 60대까지 고른 관객 분포를 보인다"며 "세대를 관통하고, 서로 소통하는 영화로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영화 ‘1987’포스터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795468?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