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웨어

베리타스, 유럽 일반 개인정보 보호법으로 기업문화 변화 예고

  • 안병도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12-07 11:12:38


    베리타스테크놀로지스가 베리타스 2017 GDPR 보고서: 3장을 발표하고 유럽 일반 개인정보 보호법(GDPR)이 전 세계 기업 문화에 상당한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사 결과, 전체 응답 기업의 71%가 데이터 정제화(data hygiene)를 개선하고, 데이터 컴플라이언스에 대한 책임 이행을 위해 인센티브 제도를 도입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베리타스 2017 GDPR 보고서: 3장에 따르면, 88%의 기업이 직원 교육, 보상, 처벌 및 계약 등의 형태를 통해 직원들의 GDPR 정책 준수를 독려하기 위한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거의 절반에 달하는 기업(47%)은 GDPR 정책 의무 사항들을 고용계약서에 추가할 계획이다.





    계약 상 명시된 가이드라인을 준수하지 않을 경우, 심각한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 41%의 응답자는 GDPR 정책을 위반한 직원에게는 직원 징계 절차를 시행할 계획이며, 25%는 위반 사실이 확인된 직원에게 상여금을 포함한 보상을 제한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34%의 응답자는 GDPR을 준수하는 직원에게는 보상을 제공할 것이라고 답했는데, 이러한 직원들이 기업 내 적절한 데이터 거버넌스 준수를 촉진함으로써 보다 나은 비즈니스 결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응답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자의 대다수(91%)는 현재로서는 소속 기업이 바람직한 데이터 거버넌스 또는 GDPR 준수 문화를 갖추고 있지 않다고 응답했다. 그러나 기업들은 교육을 조직 내 문화를 변화시키는데 중요하다고 이해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63%의 기업은 기업 내 모든 직원들이 GDPR 정책에 대한 의무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한편으로는 86%가 IT 부서 직원들이 우선적으로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답했으며, 사업 개발/영업/채널 관련 부서(84%), 법무 부서(82%), 재무 부서(82%)가 그 뒤를 이었다.

    기업 입장에서는 엄중한 처벌과 과징금을 피하려는 노력이 GDPR 준수 수준을 개선하는 주요 동력이 되지만, 많은 기업들이 제제를 피하는 것 이상의 중요한 비즈니스 혜택을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베리타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다수의 기업(95%)이 전사적으로 효율적인 데이터 관리가 가능하다는 점을 포함해 GDPR 준수를 통해 상당한 비즈니스 혜택을 기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기업들은 자사의 데이터 컴플라이언스 기준을 강화하면 다음과 같은 비즈니스 혜택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베리타스 2017 GDPR 보고서는 베리타스 의뢰로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밴슨 본(Vanson Bourne)이 2017년 2월부터 3월까지 한국의 100명을 포함해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호주, 싱가포르, 일본의 비즈니스 의사결정자 총 9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응답자는 업종에 관계 없이 직원 수 1,000명 이상, EU 내에서 비즈니스를 하는 기업의 직원으로 구성됐다. 인터뷰는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엄격한 단계별 선별 절차를 거쳐 적합한 후보자를 대상으로 했다.

    GDPR 준수를 위한 베리타스의 지원방안은 베리타스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