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LG화학 박진수 부회장의 인재사랑 '지구 세 바퀴'

  • 김세헌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06-18 11:27:20

    [베타뉴스 김세헌기자] “불확실한 시대에 성장을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스스로 답을 찾아낼 수 있는 인재입니다.”

    LG화학 박진수 부회장이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해 4년 연속 중국을 찾았다. LG화학은 박 부회장이 지난 주말 CHO(최고인사책임자) 김민환 전무 등과 함께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채용행사인 ‘BC(Business & Campus)투어’를 직접 주관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베이징대 및 칭화대 등 중국 내 주요 10여개 대학 학부생 30여명이 초청됐으며,
    박 부회장은 직접 이들에게 회사를 알리고 비전을 공유했다.

    박 부회장이 중국에서 인재 채용행사를 직접 주관한 것은 이번이 네 번째로, 이는 미래 성장 사업분야의 가장 큰 시장이 될 중국에 대한 이해와 실력을 갖춘 인재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박 부회장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이날 박 부회장은 “LG화학은 1995년에 국내 화학업계 최초로 톈진에 생산법인을 설립한 이후로
    현재 전체 매출 중 약 35%가 중국에서 발생하고 있고 향후 미래 성장 사업분야의 가장 큰 시장 또한 중국이 될 것”이라며 “한국과 중국을 진정으로 이해하는 ‘지중(知中) 인재’를 직접 찾으러 왔다”고 밝혔다.

    또 그는 “어떤 상황에서도 스스로 현답(賢答)을 찾을 수 있는 인재 확보를 통해 영속 기업을 위한 기반을 강화할 것”라며 “우수한 인재들이 자신의 역량을 마음껏 발휘하며 스스로 답을 찾을 수 있는 일터인 LG화학에서 함께 꿈을 실현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박 부회장은 “중국에서 피나는 노력을 통해 성과를 이룬 여러분이라면 LG화학이 대한민국뿐만이 아닌, 전세계를 대표하는 장수기업으로 성장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하며,

    일일이 학생들을 만나 LG화학의 강점을 설명하고 입사를 독려하는 등 적극적인 스킨십 경영을 펼쳐 참가자들의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박 부회장이 이처럼 직접 우수 인재 채용에 나서는 것은 기업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자산은 사람이라는 신념 때문이다

    그는 평소 “내 사전엔 ‘고객’과 ‘인재’ 딱 두 개의 단어만 있다”고 강조하며 몸소 인재 확보에 앞장서고 있으며, 취임 이후 리더급 임직원들에게도 인재 확보와 육성을 지속적으로 당부해오고 있다.

    박 부회장의 이런 인재 확보 의지는 LG화학의 차별화된 인재 확보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 실제로 CEO로 취임한 2012년 12월 이후, 박 부회장이 우수 인재를 찾아 이동한 거리만 지구 세 바퀴(13만km)에 해당한다.

    인재 확보라면 어디라도 가장 먼저 찾는 그가 미국, 일본, 중국 등의 글로벌 현장을 누비며 만나온 인재들은 약 500여명에 달하며, 이 중 선발된 150여명이 현재 본사 및 주요 사업장에서 다양한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올해도 지난 5월 일본 도쿄를 찾아 직접 BC투어행사를 주관한 것을 비롯해, 오는 9월에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도 이 행사를 주관할 예정이다.

    또한 LG화학의 정규직 임직원수도 박 부회장이 CEO를 맡은 2012년말과 비교해 약 28% 가량 증가하여 2016년말 기준 1만4897명에 달하고 있다.

    LG화학 관계자는 “CEO가 직접 채용을 주도할 만큼 인재 확보에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있는 만큼, LG화학은 향후에도 차별화된 인재 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 베타경제 DB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