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윤석헌, 은행권 채용비리에 "송구하게 생각…입사자 채용취소법 논의"

  • 조은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10-13 18:56:59

    ▲ 윤석헌 금감원장이 13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3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감원 대상 국정감사에 출석해 "은행 채용 비리 때문에 은행 산업이 여러 가지 문제를 일으킨 것에 대해 국민들께 송구하다"면서 입사자 채용취소법 제정 문제를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이 자리에서 '부정 채용 입사자의 본인 가담과 무관하게 채용 취소 등을 강제하는 특별법 제정이 필요하다'는 정의당 배진교 의원의 지적에 "은행연합회, 금융위원회 등과 의견을 교환하고 심도 있게 논의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배 의원은 "2018년부터 진행된 시중 4개 은행에서 이미 대법원의 최종 유죄판결이 났음에도 유죄에 인용된 부정 채용자 61명 중 41명이 그대로 근무 중"이라면서 "채용자들은 문제가 없어 근무하고, 피해를 본 시험 응시자들은 피해자로 특정되지 못해서 구제를 전혀 못 받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개인적으로는 의원이 지적한 부분에 거의 동의하지만 금감원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권한이 없다"고 답했다.

    또 '부정 채용자가 발생하면 피해자 구제책을 은행이 의무적으로 마련하도록 해야 한다'는 배 의원의 지적에 윤 원장은 "동의한다"고 말했다. 


    베타뉴스 조은주 기자 (eunjoo@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