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KB금융 윤종규 회장, 푸르덴셜생명 직원들과 ‘e-타운홀미팅’

  • 조은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9-24 11:32:07

    ▲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사진 가운데)이 23일 그룹의 새로운 가족이 된 푸르덴셜생명 직원들과 ‘e-타운홀미팅’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처음으로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 KB금융지주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이 23일 그룹의 새로운 가족이 된 푸르덴셜생명 직원들과 ‘e-타운홀미팅’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처음으로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고 KB금융지주가 24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 윤 회장은 대형 스크린이 마련된 여의도본점에서 푸르덴셜생명 직원들을 마주했으며 시너지 효과와 그룹 비전 등을 주제로 의견을 나눴다.

    KB금융 측은 윤 회장과 푸르덴셜생명 직원들이 첫 만남에도 불구하고 자유롭고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KB금융그룹으로 편입 후 달라진 점, 시너지 창출 방안,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인재 육성 등 다양한 주제의 관심사에 대해 화상과 실시간 채팅을 통해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푸르덴셜생명의 한 직원은 “KB금융그룹의 가족이 된 후 고객들로부터 KB의 브랜드 이미지와 KB와의 긍정적인 거래 경험 등으로 인한 기대감이 크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푸르덴셜생명이 그동안 지켜온 가치가 KB금융그룹의 가족이 된 후에도 잘 유지되고 발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윤 회장은 “푸르덴셜생명의 영문 약어가 POK(Prudential Of Korea)인데, 이제는 Prudential Of KB의 POK가 되신 걸 축하드리고 감사드린다”며, “푸르덴셜생명의 고객 우선, 고객 행복이라는 가치와 KB금융이 지향하는 고객 중심이라는 가치가 다르지 않고 실질적으로는 같은 의미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고객 중심·고객 행복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아 노력해 나가자”고 밝혔다.

    윤 회장은 또 “회장님이 생각하는 시너지는 어떤 것인지 궁금하다”는 질문에 “상호간의 상승효과로 플러스 알파의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흔히 말하는 시너지인데, 가장 중요한 핵심은 KB를 위한 시너지가 되어서는 안되며 철저하게 고객을 위한 시너지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라며 “고객의 입장에서 더 큰 혜택을 느끼고 더욱 편리함을 느낄 수 있는 것이 진정한 시너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KB금융 관계자는 “그룹 내 활발하고 열린 소통을 통한 수평적이고 개방적인 기업문화 확산을 위해, 앞으로도 ‘경영진·직원·세대·직무·성별’ 등을 뛰어넘어 서로를 이해하고 포용할 수 있는 커뮤니케이션 활동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전했다.  


    베타뉴스 조은주 기자 (eunjoo@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34067?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