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패스 오브 엑자일, 시즌5! 수확 리그 프리뷰

  • 이승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6-19 11:10:01

    [베타뉴스 = 이승희 기자] 카카오게임즈의 핵앤슬래시 PC온라인게임 '패스 오브 엑자일'이 한국 서비스 1년을 맞았다.

    '패스 오브 엑자일'은 지난 2019년 6월 정식 한국 서비스이래, 최고 동시 접속자 8만명, PC방 순위 5위 등을 기록했다. 전체 이용자의 절반이 20대 이용자로 주요 게임 이용층 전반에 고른 지지를 얻으며 국내 PC게임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패스 오브 엑자일'은 오는 6월 20일 시즌5, '수확' 리그를 오픈한다.

    '패스 오브 엑자일' 은 3개월 단위 시즌제 업데이트로 끊임없이 새로운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 콘텐츠를 통칭 '챌린지 리그' 로 구분하며 매 시즌마다 각각의 컨셉에 맞는 제목을 부여하고 있다.

    오는 6월 20일 오픈하는 시즌5 '수확' 리그에서는 신성한 숲을 관장하는 NPC '오샤비'를 통해 몬스터의 씨앗을 고대 정원에 심고, 해당 몬스터를 처치한 후 얻게되는 생기로 보다 강력한 아이템을 제작하는것이 핵심 콘텐츠다.

    또한 '수확' 챌린지 리그는 강력한 신규 제작 옵션과 새롭게 등장하는 8개의 캐릭터 스킬, 2개의 신규 보조 젬이 등장하며 그밖에도 양손 무기와 함성, 낙인, 강타 스킬 및 패시브 스킬 트리를 개편했다.

    이밖에도 50여개의 기존 아이템 밸런스를 조정하는 한편, '수확' 리그에서 새롭게 획득할 수 있는 12종의 새로운 고유 아이템도 선보인다.

    '패스 오브 엑자일' 시즌5 '수확' 리그에서 플레이어는 지도를 탐험하는 과정에서 발견할 수 있는 '씨앗 은닉처' 에서 씨앗을 얻고 NPC '오샤비'의 포탈을 통해 '신성한 숲'으로 들어가 강력한 씨앗을 심게 된다.

    특히 이 씨앗은 등급이 구분되어 있으며, 높은 등급의 씨앗일수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성장시켜야 하며 여기서 등장하는 몬스터를 처지하게되면 더욱 값비싼 보상을 얻게 된다.

    또한 이들 몬스터를 처치한 후 추출한 생기를 바탕으로, 자신이 원하는 방향으로 보다 강력한 아이템을 제작할 수 있으며 이러한 제작 옵션에 따라 지금까지 볼 수 없던 강력한 아이템을 획득하게 될 것이다.

    이처럼 난이도가 어려워질 수록 더욱 강력한 보상을 얻게 된다는 '핵 앤 슬래시' 장르의 명제를 가장 충실히 따른 게임이 바로 '패스 오브 엑자일' 이라 할 수 있다.

    개발사인 그라인딩기어게임즈는 한국 서비스 1주년을 기념하며, 한국 이용자들에게 감사의 의미를 담아 '갓' 아이템에 영감을 얻은 특별 아이템을 제공하기로 했다.

    서비스사인 카카오게임즈 역시 이용자들간의 교류와 협력의 재미를 장려하기 위한 '길드 지원' 등을 마련하며 게임을 처음 접하는 이용자들도 빠르고 쉽게 재미를 만끽할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를 준비했다.


    베타뉴스 이승희 기자 (cpdlsh@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