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소비자원·공정위, 설 연휴 항공·택배·상품권 '피해주의보' 발령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1-14 16:16:12

    - 위탁수화물 분실·택배 지연 잦아...항공 지연 경우 시간 따라 배상 달라져

    한국소비자원과 공정거래위원회가 설 연휴를 맞아 소비자 피해가 빈번히 발생하는 항공과 택배, 상품권 분야에 대한 소비자 피해주의보를 공동으로 발령했다.

    14일 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3년간 항공여객 운송서비스 관련 피해구제 사건 3천728건 중 설 연휴가 포함된 1∼2월에 17.8%인 665건이 접수됐다. 택배 관련 피해구제 사건은 최근 3년간 사례 908건 중 19.2%인 174건이, 상품권 관련 피해구제 사건은 556건 중 15.6%인 87건이 1∼2월에 접수됐다.

     1~2월 소비자상담.피해구제 접수 현황 / = 공정거래위원회.소비자원 제공 

    항공편 관련 피해는 항공사 사정으로 항공기 운항이 지연되거나 취소돼 여행 일정에 차질이 생겼거나, 위탁수하물이 분실 또는 파손됐을 때 항공사가 배상을 거부하는 사례가 대표적이다.

    택배 역시 설 명절에 물품 분실이나 파손, 배송 지연 사고가 잦은 분야다. 신선·냉동식품이 부패·변질한 상태로 배송되는 경우도 많다. 상품권의 경우, 유효기간 경과로 사용을 거절당하거나 환급받지 못하는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소비자원은 항공편 위탁수하물 관련 피해를 봤을 때는 즉시 공항 내 항공사 직원에게 피해 사실을 신고하라고 당부했다. 대부분의 항공사는 위탁수하물 관련 피해 신고 기한을 7일 이내로 규정하고 있다.

    또 일부 항공사는 탑승권과 함께 제공한 수화물표를 소지하지 않은 경우 신고 접수나 배상을 거부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이밖에 면세점이나 현지에서 구입한 물품 영수증을 보관하고, 고가품은 위탁 수화물로 보내는 대신 직접 소지할 것도 당부했다. 항공편 지연 피해는 지연 시간별로 배상 정도가 달라질 수 있다.

    ▲ 한국소비자원과 공정거래위원회는 설 연휴를 앞두고 항공과 택배, 상품권 분야 소비자 피해 주의를 당부했다. 사진은 설 명절을 열흘 앞둔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동서울우편물류센터에 택배 우편물들이 가득히 쌓여 있다. / = 연합뉴스 제공

    택배의 경우 명절에는 물량이 일시에 몰려 배송이 늦어질 수 있는 만큼 최소 1주일 이상 충분한 시간 여유를 두고 배송을 맡기는 것이 좋다. 특히 제주도 등 도서·산간 지역은 배송이 더욱 지연될 수 있어 배송 마감일을 미리 확인하고 가급적 빨리 배송을 의뢰해야 한다고 소비자원은 안내했다.

    예정일보다 늦게 배송돼 피해를 봤을 경우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 따라 물품 명세서(운송장) 등을 근거로 피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 다만 운송장에 물품 가격을 적지 않았다면 택배사의 손해배상 한도액은 50만원으로 제한될 수 있다는 점에 주의해야 한다.

    상품권은 현금 결제를 유도하는 곳에서 구매하지 않고 이용 가능한 가맹점 종류, 소재기 등을 확인해 이용할 수 있는 상품권을 구해한다. 또한 반드시 유효기간 이내에 사용하라고 공정위는 덧붙였다.


    베타뉴스 박은선 기자 (silver@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120994?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