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올해 서울서 2만842가구 '일반분양'...전년比 37.6% 증가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1-09 13:53:26

    - 둔촌주공 등 강동구 물량 7221가구로 최다

    올해 서울에서 총 2만842가구가 일반분양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보다 37.6% 늘어난 수치로 5년 만에 최대치다. 


    9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해 서울에서 공공 분양을 제외한 민간분양 아파트를 기준으로 총 41개 단지, 5만3천677가구가 분양할 계획이다.

    최근 5년 서울 일반분양 물량 / = 부동산인포 제공

    이 가운데 2만842가구가 청약통장 가입자들을 대상으로 한 일반분양 몫이다. 이는 지난해 서울의 일반분양 실적(1만5천149가구)보다 37.6% 증가한 것이다.

    구별로는 강동구(7천221가구), 동작구(2천353가구), 은평구(2천167가구), 중구(1천752가구), 강남구(1천577가구), 성북구(1천509가구), 서초구(1천22가구) 등의 순으로 일반분양 물량이 많다.

    강동구는 올해 서울 분양 최대어로 꼽히는 둔촌주공 재건축 일반분양이 준비 중이다. 총가구 수가 1만2천32가구의 미니신도시급 단지로, 일반분양 물량만 4천700여가구에 달한다. 또한, 강동구에서는 천호동 일대 도시환경정비사업과 강일지구 일반분양 등이 예정돼 있다.

    동작구는 흑석동과 사당동 일대의 정비사업 등이, 은평구는 수색·증산뉴타운에서 5개 단지가 분양을 준비 중이다.

    아울러 서울의 전체 분양물량 가운데 69.1%인 1만4천397가구는 재건축·재개발 등의 도시환경정비사업을 통해 나오는 물량이다. 정비사업으로 나오는 1천가구 이상의 대단지는 13곳에 달한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