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해외주식 직구족, 작년 4분기 최다 매수 종목은 '애플'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1-06 18:55:08

    - 애플 주식 순매수 결제액 5천932만달러(약 693억원)...마이크로소프트 제쳐

    애플이 국내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사들인 해외 종목에 꼽혔다. 애플은 지난 한해 동안 80% 상승하며 미국 주식시장을 이끌기도 했다.

    ▲ 서울 신사동 가로수길 애플스토어 매장에 걸려있는 애플 로고 ©베타뉴스

    6일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SEIBro)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국내 투자자의 애플 주식 순매수 결제액은 5천932만달러(약 693억원)로 집계돼 해외주식 종목 가운데 가장 많았다.

    지난해 1∼3분기 해외주식 순매수 결제액 기준 상위 50위권에도 들지 못했던 애플은 4분기에 마이크로소프트 등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또 지난해 12월 국내 투자자의 애플 주식 순매수 결제액은 3천61만달러로 지난해 1월(373만달러)의 약 8.2배가 됐다. 이에 국내 투자자의 애플 주식 보유금액도 급증했다.

    지난 3일 기준 국내 투자자의 애플 주식 보유금액은 2억3천547만달러(2천749억원)로 1년 전(1억3천369만달러)과 비교하면 약 76.13% 늘었다. 지난해 애플의 주가 그래프는 가파른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주당 157.92달러로 한 해를 시작한 애플 주가는 12월 31일 종가 기준 293.65달러까지 올라 85.95%가량 상승했다.

    본격적으로 주가가 급등하기 시작한 것은 10월께부터다. 9월 신형 아이폰 3종과 애플워치 4 시리즈를 발표한 데 이어 10월 말부터 출시된 에어팟 프로 등 신제품이 좋은 반응을 얻으면서 주가는 급격히 상승세를 탔다.

    애플은 또 서비스 사업과 웨어러블 부문의 호조로 3분기 시장 기대치를 넘는 호실적을 내면서 주가는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새해 들어서도 좋은 출발을 보였다. 지난 2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애플은 전 거래일 대비 2.3% 오른 300.35달러로 마감하며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1.3조달러(1천542조원)에 달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1117991?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