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삼성 이재용, 창립 50주년 맞아 임직원에 첫 메시지..."미래 세대에 물려줄 '100년 기업' 되자"

  • 조은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11-01 16:54:19

    ▲ 삼성전자 경영진과 임직원들이 창립 50주년을 맞아 1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기념 행사를 열고 초일류 100년 기업의 역사를 쓰자고 다짐하며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 삼성전자

    삼성전자의 이재용 부회장이 1일 삼성전자 창립 50주년을 기념해 임직원들을 격려하고 '도전과 기술, 상생'을 통해 미래 세대에 물려줄 '100년 기업'이 되자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뉴스룸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 고동진 대표이사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50주년 기념 행사를 가졌다.

    행사에 참석한 경영진과 임직원들은 지난 반세기 동안 삼성전자가 이룩한 성과를 기념하고, 초일류100년 기업의 역사를 쓰기 위해 힘차게 나아가자고 다짐했다.

    이 부회장은 창립 50주년 기념 영상을 통해 "지금까지 50년은 여러분 모두의 헌신과 노력으로 가능했다"면서 그동안의 성과에 대해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어 "앞으로 50년, 마음껏 꿈꾸고 상상합시다"라며 50년뒤 삼성전자의 미래는 임직원들이 꿈꾸고 도전하는 만큼 그 가능성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우리의 기술로 더 건강하고 행복한 미래를 만듭시다"라며 기술혁신은 개인의 삶을 풍요롭게 하고, 사회와 인류의 미래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이 부회장은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세계 최고를 향한 길"이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당부했다.

    이 부회장은 지금까지 경영진 회의나 반도체, 디스플레이 투자 발표와 같은 공식 행사에서 현안에 대한 당부나 사업의 비전 등은 밝혔지만,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메시지를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상생으로 세계 최고를 지향하겠다는 메시지는 이 부회장이 오랜 기간 고민하며 가다듬어 온 생각을 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부회장은 창립기념사에서 "끊임없는 학습과 과감한 도전, 혁신으로 초일류 기술 중심 문화를 계승, 발전시켜 나가자"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548개의 임직원 봉사팀을 포함해 전국 7만여명의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창립 50주년 기념 봉사활동에 나섰다. 앞서 지난달 18일과 29일 천안과 경주에서 청소년에게 진로 탐색의 기회를 주는 '드림락(樂)서' 행사를 열고 임직원 50여명이 멘토로 나섰다.

    또 기흥·화성·평택사업장에서는 지난달 15일 임직원과 협력회사 직원 4만8,300여명이 참가한 '사랑의 달리기' 행사를 열어 기부금 3억원을 모았다. 삼성전자는 이밖에 '삼성 나눔 워킹 페스티벌' 등 각종 봉사 활동을 16일까지 전국 사업장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1058617?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