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조국 장관 가족’ 검찰수사, 과도 49.1% vs 적절 42.7%

  • 조은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9-25 10:59:42

    © 리얼미터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 관련 검찰 수사에 대해 '과도하다'는 인식이 '적절하다'보다 높았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25일 나왔다. 단, '과도하다'와 '적절하다' 응답 비중은 오차범위 내였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24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검찰의 조국 장관 가족 수사에 대한 국민 인식을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과도하다'는 응답은 49.1%로 '적절하다'의 42.7%보다 6.4%포인트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에 따르면 ‘과도하다’는 응답은 호남과 경기·인천, 서울, 대구·경북(TK), 40대와 50대, 30대, 진보층, 민주당 지지층에서 다수이거나 대다수였다.

    ‘적절하다’는 인식은 충청권과 부산·울산·경남(PK), 60대 이상, 보수층과 중도층, 한국당 지지층과 무당층에서 절반가량이거나 대다수였다. 20대에서는 '과도하다'(40.5%)는 답변과 '적절하다'(42.7%)는 응답이 팽팽하게 갈렸다. 

    앞서 검찰은 지난 23일 서울 방배동 조 장관 자택을 11시간에 걸쳐 압수수색했다. 검찰이 현직 법무부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하는 건 이번이 처음으로 검찰 안팎에서는 검찰이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한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와 딸 조 모 씨의 서울대 법대 인턴활동증명서 허위 발급 의혹, 증거인멸방조 등 조 장관 본인의 범죄 혐의에 대해 직접 수사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