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포스코건설, 사망 10명 사고 1위 '불명예'...‘엘시티’, 강풍에 유리파편 100여미터 날아가

  • 조창용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5-28 23:42:15

    ▲강풍에 부서진 엘시티 83층 모습 © 연합뉴스

    포스코건설은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18년도 산업재해 확정기준 사망사고 다발 건설주체 명단’에서 사망자 10명을 기록하며 1위의 불명예를 안은 가운데 시공 중인 101층 엘시티의 유리가 강풍에 파열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25분쯤 부산 해운대 엘시티 렌드마크동 83층에서 유리가 부서지는 사고가 벌어졌다. 깨진 유리는 가로 120㎝, 세로 130㎝, 두께 28㎜다.

    파편은 현장에서 100여m 떨어진 미포 공영주차장에 주차 돼있던 차량 4대를 긁을 정도로 멀리 날아가 자칫 인명피해로 이어질 뻔했다.

    앞서 지난해 3월에는 같은 현장에서 자재가 떨어지는 사고가 나 하청 노동자 4명이 사망 하기도 했다.

    또 작년 10월 6일 태풍 콩레이가 남부지역을 통과할 때 엘시티 건물에서 유리창 1000여장이 깨지는 등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포스코건설 측은 “자재를 옮기는 부분이 창문이 설치돼 있지 않은 것인데 그 부분으로 강풍이 불다보니 사고가 발생한 것이다”이라고 해명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1013955?rebuild=on